오늘을 영원의 관점에서 살라 > 은혜로운이야기

본문 바로가기

사이트 내 전체검색

뒤로가기 은혜로운이야기

오늘을 영원의 관점에서 살라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 (116.♡.126.244) 작성일 15-03-18 11:38 조회 2,988 댓글 1

본문

우리 할머니는 90세가 넘으셨다 나는 간혹 할머니께 "지금까지 살아온 이야기 좀 해 주세요"라고 부탁한다.

그러면 할머니는 늘 "눈깜짝할 사이에 지나가서 기억도 안 나" 라고 대답하셨다. 이것이 가능한 말인가?  90년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는 시간인가?

절대 아니다. 그러나 곰곰이 생각해 보면, 10년을 살았든 50년을 살았든 90년을 살았든 지나간 시간은 다 금방 간 것처럼 느껴진다 .

100년을 살았어도 영원에 비하면 우리 인생은 지극히 짧다.  이토록 짧은 인생을 사는데, 후회할 일만 하는게 말이 되는가?

이  짧은 인생에 쓸모없는 것을 채워 넣는 게 말이 되는가? 그러나 여전히 우리는 짧은 인생 속에 무의미한 것들을 채워넣고 있다.

짧은 인생을 살다 하나님 앞에 섰을 때 후회스러운 일들을 남기지 않으려면, 항상 마지막을 생각하며 오늘을 살아야한다.

정말 내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이고 놓치지 말아야 할 일이 무엇인지 영원한 나라의 관점에서 생각하라.

인생의 끝을 생각하는 것은 언제 있을지 모를 일을 대비하기 위함이 아니다. 주어진 오늘을 잘살기 위함이다. 자신의 마지막이 어뗘할지 아는사람만이 자신에게 주어진 오늘을 어떻게 살아갈지 결정할 수 있다.

모든 인생은 언젠가 반드시 하나님 앞에 서게 된다· 이 사실을 분명히 기억하며 주어진 오늘 하루를 주님께 드리라. 현재의 삶은 영원의 삶으로 이루어짐을 기억하라.

'청년아, 부딪쳐야 열린다" 정승환

댓글목록 1

최고관리자님의 댓글

최고관리자 아이피 (211.♡.90.236) 작성일

20150318 사

개인정보처리방침
Copyright © oncelife.pe.kr. All rights reserved.
PC 버전으로 보기